대한민국

신나는 명절
한국에는 어떤 명절이 있을까요?
음력과 양력을 알고 있나요? 음력은 달이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시간을 기준으로 만든 달력입니다. 한국의 전통 명절은 음력을 쓴답니다.
설 (새해맞이)
음력 1월 1일은 설입니다. 설날은 새해가 시작되는 날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준비한 새 옷을 입고, 돌아가신 조상님들께 감사하는 마음으로 차례상을 마련해서 차례를 지냅니다.
  • 세배
    세배
    차례가 끝나면 웃어른들께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큰 절을 올리고, 세배를 한 후에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드립니다. 그러면 세배를 받은 웃어른들께서도 덕담과 함께 세뱃돈을 주신답니다
  • 복조리
    복조리
    설날 아침에는 복조리를 집에 걸어 둔답니다. 조리는 쌀을 떠서 이는 도구이기 때문에 한 해의 복을 잘 뜨라는 뜻입니다. 그리고 나쁜 기운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호랑이 그림을 붙여 놓기도 했답니다.
  • 떡국
    떡국
    설날에는 떡국을 먹습니다. 떡국을 먹으면 나이 한 살을 더 먹는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떡국에 들어가는 가래떡은 길어서 오래 살라는 의미도 있고, 동그란 모양이 옛날 화폐와 같아서 돈을 많이 벌게 해달라는 의미도 있답니다.
정월대보름
음력 1월 15일은 정월 대보름입니다. 새해 들어 처음 맞이하는 보름으로, 농사를 시작하는 날입니다.
풍년을 기원하는 행사도 하고, 일 년 중에 둥근 달이 가장 크게 떠오르는 때로 달을 보면서 소원을 빌기도 한답니다.
  • 부럼깨기
    부럼깨기
    대보름이 되면 밤, 땅콩, 호두 같이 딱딱한 껍질로 된 견과류를 깨물어 ‘딱’ 소리를 낸답니다. 나쁜 기운을 없애고, 부스럼이 생기지 않고, 이가 단단해지길 바라는 뜻입니다.
  • 원오곡밥과 나물
    오곡밥과 나물
    정월대보름에 “내 더위 사라” 하고 더위를 팝니다. 더위를 판 사람은 그 해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다섯 가지 곡식을 섞은 오곡밥과 지난해 여름에 말려놓은 호박, 가지, 버섯 등의 아홉 가지 나물을 먹는답니다.
한식
동짓날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이 한식입니다. 조상의 산소에 찾아가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합니다.
한식은 불을 쓰지 않고 찬 음식을 먹는 날입니다. 해마다 새로운 불을 만들어 쓸 때에 그 전에 쓰던 불을 쓰지 못하게 해서 찬 음식을 먹어야 했답니다.
  • 성묘
    성묘
  • 찬 음식을 먹는 날
    찬 음식을 먹는 날
단오
  • 창포물에 머리감기
    창포물에 머리감기
    창포물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카락이 윤기가 나고, 숱도 많아지고, 머리카락이 잘 빠지지 않는답니다.
  • 씨름
    씨름
    남자들은 씨름을 하며 힘자랑을 했답니다. 넓은 모래밭 위에서 두 사람이 샅바를 잡고 상대방을 먼저 넘어뜨려야 합니다.
  • 수리취떡
    수리취떡
    단오에는 수레바퀴 모양의 수리취떡을 만들어 먹습니다. 떡살은 도장처럼 떡에 눌러서 무늬를 찍는 도구입니다. 동물무늬, 식물무늬, 빗살무늬, 복을 받으며 오래오래 살기를 바라는 글자를 넣기도 합니다.
추석
음력 8월 15일은 한국의 큰 명절인 추석입니다. 추석이 되면 열심히 가꾸었던 곡식과 과일을 거둬들여 조상에게 차례를 지내고,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추석에는 송편을 만들어 먹습니다. 멥쌀가루를 뜨거운 물에 반죽하여 미리 준비한 밤, 참깨, 콩 등으로 만든 떡의 소를 넣고 반달 모양으로 빚은 후, 솔잎 위에 찝니다.
  • 차례지내기
    차례지내기
  • 송편
    송편
동지
동지는 일 년 중에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입니다.
동지가 되면 붉은 팥을 이용해서 팥죽을 끓여 먹습니다. 찹쌀가루로 동글동글 새알심을 만들어서 함께 먹습니다.
귀신이 붉은 색을 무서워 다고 믿었기 때문에 팥죽의 붉은 색을 보고 도망간다고 생각했답니다.
  • 팥죽
    소년 말풍선 : 요게바로 새알심!
    팥죽
전통놀이
한국의 전통놀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 윷놀이
    윷놀이
    설이나 대보름, 한가위 같은 명절에는 윷놀이를 합니다. 편을 갈라 윷을 던지고 그 결과에 따라 말판에 말을 움직이면서 겨루는 놀이입니다. 윷을 던져 나온 모양에 따라 동물 이름이 붙어요. 도는 돼지, 개는 개, 걸은 양, 윷은 소, 모는 말을 뜻합니다.
  • 연날리기
    연날리기
    설날부터 보름까지 소원을 담은 연을 만들어서 날렸답니다. 연의 가짓수는 백 가지도 넘는답니다. 네모꼴 방패연과 마름모꼴 가오리연이 대표적인 연입니다. 방패연은 가운데에 둥근 방구멍이 뚫려 있어서 높이 날릴 수 있고 옆으로도 잘 움직일 수 있답니다.
  • 팽이치기
    팽이치기
    팽이치기는 주로 겨울철 얼음판 위에서 아이들이 나무로 만든 팽이를 갖고 돌리며 노는 놀이입니다. 요즘에는 팽이를 만드는 방식이나 노는 방식이 계절과 공간의 제한을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놀이로 변했답니다.
  • 널뛰기
    널뛰기
    널뛰기는 음력정월에 즐기는 여자들의 민속놀이입니다. 긴 널 가운데에 멍석을 괴어 놓고 양 끝에 두 사람이 서서 번갈아 발로 구르면서 뛰어오릅니다.
  • 제기차기
    제기차기
    제기를 떨어뜨리지 않고 차면서 노는 놀이입니다. 엽전이나 쇠붙이에 얇고 질긴 종이나 천을 접어서 싼 다음, 끝을 여러 갈래로 찢어 너풀거리게 만든 제기를 가지고 놉니다. 제기를 차는 방법은 발들고차기, 양발차기, 외발차기, 뒷발차기 등이 있습니다. 땅을 딛지 않고 계속 차는 것을 헐랭이라고 합니다. 여럿이 모여서 돌려가며 차는 동네제기도 있답니다.
  • 비석치기
    비석치기
    일정한 거리에서 손바닥만한 작은 돌을 발로 차거나 던져서 상대의 비석을 쓰러뜨리는 놀이입니다. 비사치기라고도 부릅니다.
  • 줄다리기
    줄다리기
    줄다리기는 여럿이 힘과 마음을 하나로 어우를 수 있는 놀이입니다. 짚을 엮어서 굵고 긴 줄을 만듭니다. 두 줄로 하는 줄다리기는 암줄과 수줄로 나누어서 하는데, 놀이를 시작할 때 수줄을 암줄에 끼우고 비녀목을 꽂아 줄이 풀리지 않도록 만듭니다. 여자는 암줄을 잡고 남자는 수줄을 잡아서 당기는데 여자 쪽이 이겨야 풍년이 온다고 합니다.
  • 투호
    투호
    투호는 일정한 거리에 병을 놓고 편을 갈라 병 속에 화살을 던져 넣으며 노는 놀이입니다. 화살을 많이 넣는 편이 이긴답니다.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놀이로, 집중력을 길러줄 수 있다고 해서 요즘에도 많이 하는 놀이입니다.
  • 산가지 놀이
    산가지 놀이
    옛날에는 나뭇가지를 이용해서 수를 셈하기도 했답니다. 이것을 이용한 놀이가 산가지놀이입니다. 수숫대, 싸리, 대나무 등을 매끈하고 짧게 깎아 만든 대를 이용하여 여러 가지 문제를 내고 이를 풀며 놉니다. 놀이 방법으로 산가지 떼어내기, 산가지 따기, 형태 바꾸기, 산가지 들기, 삼각형 없애기, 쌍 만들기 등이 있답니다.
  • 공기놀이
    공기놀이
    공기놀이는 작은 돌을 일정한 규칙에 따라 집고 받고 하는 놀이랍니다. 요즘에는 플라스틱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공기도 있답니다. 공기 5개를 가지고 노는 다섯 알 공기는 한 알 집기, 두 알 집기, 세 알 집기, 네 알 집기, 꺾기 등의 방법이 있답니다.
  • 강강술래
    산가지 놀이
    강강술래는 풍작과 다산을 기원하기 위해 널리 행해지던 민속놀이입니다. 음력 팔월 한가윗날 주로 한답니다. 밝은 보름달 아래 여성들이 둥글게 모여서 손을 잡고 '강강술래'라는 후렴이 붙은 노래를 부르며 빙글빙글 돌면서 춤추고 노래한답니다.
윷놀이 하는 방법을 알아볼까요?
윷, 말, 윷판을 준비합니다. 윷판에 윷을 던지면 다섯 가지 경우가 나옵니다.
넷 중 하나가 젖혀지면 ‘도’입니다. 한 밭을 갈 수 있습니다.
두 개가 젖혀지면 ‘개’로 두 밭, 셋이 젖혀지면 ‘걸’로 세 밭, 넷이 모두 젖혀지면 ‘윷’으로 네 밭, 윷가락 네 개가 모두 엎어지면 ‘모’로 다섯 밭을 갑니다.
‘윷’이나 ‘모’가 나오면 한 번 더 던질 수 있답니다. 말 네 개가 모두 상대편 말보다 먼저 출발점으로 돌아오면 이기는 놀이입니다.
  • 도
    1밭 움직이기
  • 개
    2밭 움직이기
  • 걸
    3밭 움직이기
  • 윳(한번 더!)
    윳(한번 더!)
    4밭 움직이기
  • 모(한번 더!)
    모(한번 더!)
    5밭 움직이기
윷가락이 상징하는 동물과 숫자
  • 도
    돼지 = 1
  • 개
    개 = 2
  • 걸
    양 = 3
  • 윳(한번 더!)
    윳(한번 더!)
    소 = 4
  • 모(한번 더!)
    모(한번 더!)
    말 = 5
전통예술
한국의 전통예술을 알아볼까요?
탈놀이
탈놀이는 탈을 쓰고 춤과 재담을 펼치는 한국 고유의 민속극입니다.
탈놀이는 지역에 따라 종류가 다양합니다. 지금까지 전해 내려오는 대표적인 탈춤으로는 양주 별산대놀이, 봉산탈춤, 동래·수영의 야유, 통영·고성·가산의 오광대놀이,
하회별신굿 탈놀이와 북청 사자놀이 등을 꼽을 수 있답니다.
  • 봉산탈춤
    봉산탈춤
  • 북청 사자놀이
    북청 사자놀이
  • 하회별신굿
    하회별신굿
  • 하회별신굿 양반
    하회별신굿 양반
    하회탈은 고려시대 때부터 전해져 내려와 국보 제121호로 지정된 탈입니다. 그 중에서도 양반탈이 대표적인 탈중의 하나입니다. 턱을 따로 떼어서 자유롭게 움직이도록 만들었답니다.
  • 하회별신굿 각시
    하회별신굿 각시
    각시탈은 하회별신굿탈놀이에서 마을을 지키는 서낭신입니다. 굳은 표정을 하고 타래머리를 한 것이 특징입니다. 땅을 밟지 않고 무동을 타고 무동춤을 춘답니다.
  • 하회별신굿 부네
    하회별신굿 부네
    부네는 애교가 많은 젊은 부인입니다. 갸름한 얼굴에 오뚝한 코, 미소를 짓는 반달 같은 눈매가 특징으로 양반탈과 함께 하회탈을 대표하는 탈이랍니다.
  • 강령탈춤 양반
    강령탈춤 양반
    탈춤에서 양반은 주로 양반답지 못한 짓만 하며 말뚝이로부터 비웃음과 놀림을 당하기 일쑤입니다. 눈꼬리가 위로 올라가서 사나운 모습을 하고 있답니다.
  • 동래야유 말뚝이
    동래야유 말뚝이
    말뚝이는 양반집 하인으로, 양반한테 당하기만 하는 서민들을 대신해 양반들을 비판하고 골려주는 역할을 합니다. 거의 모든 탈춤에 등장하는 탈로 서민들의모습을 대변했답니다.
  • 양주별산대놀이
    양주별산대놀이
    노장은 오랫동안 수도를 해 온 나이 많은 중입니다. 강령탈춤, 봉산탈춤, 양주별산대놀이에 노장이 등장합니다.
  • 양주별산대놀이 애사당
    양주별산대놀이 애사당
    애사당은 어린 사당이라는 뜻입니다. 사당은 여러 지방을 떠돌아다니면서 노래와 춤을 연기하던 떠돌이 연예인을 말합니다
  • 봉산탈춤 목중
    강령탈춤 양반
    타락한 승려의 모습을 보여주는 목중입니다. 봉산탈춤에서 활기차고 씩씩한 춤사위를 선보인답니다. 여덟 명의 목중이 음악에 맞춰 한 사람씩 춤사위를 겨루는 팔목중춤이 유명합니다.
  • 봉산탈춤 취발이
    봉산탈춤 취발이
    취발이는 술을 마시고 노래하며 춤추고 놀기를 좋아하는 인물입니다. 이마에 혹과 주름이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 처용무 처용탈
    처용무 처용탈
    처용탈은 신라시대 때부터 전해져 내려온 ‘처용무’를 출 때 쓰는 탈입니다. 주로 궁중연회나 예식에서 공연되었던 처용무는 탈, 의상, 음악, 춤이 어우러진 예술로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답니다.
풍물놀이
전통악기인 꽹과리, 징, 장구, 북, 소고 등을 치며 노는 전통 음악이자 민속 놀이입니다.
마을에 흥겨운 풍물놀이가 펼쳐지면 모두들 신명내어 한바탕 어울립니다.
  • 풍물놀이
  • 꽹과리, 징, 장구, 북, 소고 등
  • 소고
    소고
    사당패나 풍물패들이 치는 작은 북입니다. 소고잽이는 멋들어진 춤과 함께 상모 놀음을 벌였답니다.
  • 징
    모양과 재질은 꽹과리와 비슷하지만 꽹과리보다 커서 깊고 웅장한 소리가 납니다. 주로 장단의 강박자에 칩니다.
  • 꽹과리
    꽹과리
    쇠로 만든 조그만 악기지만 소리의 기운이 강해서 풍물놀이나 사물놀이에서 가락과 진풀이를 엮어나가는 지휘자 역할을 합니다. 꽹과리를 치는 사람을 ‘상쇠’라 하여 무리의 맨 앞에서 전체를 지휘한답니다.
  • 북
    여러 조각의 나무를 잇대어 북통을 짜고 양면에 소가죽을 매어 만듭니다. 손이나 채로 박을 힘 있게 짚어 가면서 다른 가락을 받쳐 주는 역할을 합니다.
전통음악
한국의 전통음악을 알아볼까요?
전통음악
전통악기
  • 장구
    장구
    장구는 허리가 가늘고 잘록한 통의 양쪽에 가죽을 붙인 악기입니다.
  • 해금
    해금
    해금은 왼손으로 줄을 잡고 오른손으로 활대를 쥐고 줄과 줄 사이에 활을 끼워 두 줄을 문질러 소리를 내는 악기입니다. 해금은 궁궐에서 열리는 장엄한 의식부터 백성들의 흥겨운 놀이마당에 이르기까지 널리 쓰였습니다.
  • 태평소
    태평소
    구멍이 뚫린 나무관에 깔대기 모양의 쇠를 단 전통악기로 소리가 크고 기운찹니다. 사물 소리와 잘 어울려 신명을 돋워준답니다.
  • 가야금
    가야금
    가야금은 오동나무로 만든 울림통에 명주실을 열두 줄로 꼬아 얹은 악기입니다. 열두 줄은 기러기 발 모양을 닮은 괘 위에 얹혀 있답니다. 이 괘를 움직여서 음높이를 조절합니다.
  • 거문고
    거문고
    거문고는 울림통 위에 길게 늘어선 열여섯 개의 괘 위에 여섯 줄을 얹어 만든 악기입니다. 거문고를 연주할 때는 오른손에 ‘술대’라고 하는 얇은 나무막대를 쥐고 튕기며 연주합니다.
  • 대금
    대금
    대금은 대나무로 만든 악기로 신라시대 때부터 연주되어 온 고유의 관악기입니다.
  • 단소
    단소
    단소는 세로로 불어 소리를 내는 악기입니다. 단소는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어 널리 연주되고 있답니다.
  • 피리
    피리
    피리는 대나무에 구멍을 뚫어 세로로 부는 악기입니다. 피리의 종류에는 향피리와 당피리, 세피리 등이 있답니다.
전통음악
  • 종묘제례악
    종묘제례악
    종묘제례악은 돌아가신 임금님들의 제사를 지낼 때 연주하는 음악과 노래, 그리고 춤을 말합니다. 종묘제례에서는 옛 왕들의 업적을 기리는 경건한 노래를 악사들의 연주에 맞추어 부릅니다. 악사들은 편종, 편경, 축, 어, 박, 당피리, 해금, 아쟁, 장구, 징, 태평소, 그리고 북의 일종인 절고, 진고 등의 악기를 연주합니다. 음악이 연주되는 동안 춤꾼들은 열을 지어 춤을 추며 나라가 태평하기를 기원합니다.
  • 판소리
    판소리
    판소리는 한 명의 소리꾼이 고수(북치는 사람)의 장단에 맞추어 소리(창), 아니리(말), 너름새(몸짓)를 섞어가며 구연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입니다. ‘여러 사람이 모인 곳’을 뜻하는 ‘판’과 ‘음악’을 뜻하는 ‘소리’가 결합된 말로, 많은 청중들이모인 놀이판에서 부르는 노래라는 뜻입니다.
  • 아리랑
    아리랑
    아리랑은 한국의 대표적인 전통 민요입니다. 먼 옛날부터 전국 곳곳에서 불렸습니다. 밀양아리랑, 정선아리랑, 강원도아리랑, 진도아리랑 등 그 종류도 매우 많습니다. 우리 함께 경기아리랑을 불러 볼까요?
레이어팝업이미지
제목이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한줄로 들어가게 해주세요.
취소